[책] 공부머리 독서법

“최고의 독서교육법은 실행 가능한 독서법입니다.”

창비 좋은 어린이책 대상을 수상한 독서교육 전문가 최승필 작가가

초중등 학부모를 위해 쓴 우리 아이 독서교육 지침서!

《공부머리 독서법》은 12년 동안 최승필 작가가 아이들과 함께 독서 논술 수업을 하면서

축적한 노하우를 집약한 독서교육 지침서다. 전국을 누비며 독서법 강연을 하는 전문가지만

《공부머리 독서법》에는 가정에서 실현 가능한 독서법만을 엮었다. 실제 사례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직접 효과를 본 독서법들이 알차게 채워져 있다.

충실한 내용만큼 《공부머리 독서법》에서 눈여겨보아야 할 점은 독서교육의 본질과

원리를 꿰뚫는 작가의 통찰이다. 어린이 책 작가이면서 그 역시 세 아이에게 매일 책을 읽어줘야 하는

아빠답게 《공부머리 독서법》에는 아이와 학부모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문장이 자주 눈에 띈다.

저자는 진정성 담긴 글을 통해 독서교육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다양한 문제에 통쾌한 해법을 제시한다.

매 장의 끄트머리에는 정보 페이지를 두어 아이의 학년과 읽기 수준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14개의 독서법을 실었다. 계획표 형태로 된 독서법 페이지는 주의해야 할 점과 구체적인 독서 효과까지

담고 있어 누구나 쉽게 독서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마지막 장 ‘단기간에

언어능력을 끌어올리는 법’은 성인 독자도 실행해볼 만한 내용으로 빼곡하다.

눈앞에서 저자의 강의를 직접 보는 듯한 문장을 따라 300쪽이 넘는 책을 술술 읽고 나면,

독서교육의 원리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된다. 《공부머리 독서법》은 독서교육에 지칠 때마다

틈틈이 꺼내 읽으며 의욕을 충전하고 싶은 초중등 학부모에게 꼭 필요한 책이다.

[출판사 제공]

최승필

저자 : 최승필

저자 최승필은 독서교육전문가이자 어린이·청소년 지식도서 작가.

세 아이에게 늘 책을 읽어주는 다정한 아빠이기도 하다. 한참 호기심 많던

첫째 아이와 나눈 대화를 바탕으로 《아빠가 들려주는 진화 이야기, 사람이 뭐야?》를 써

제18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기획 부문 대상을 받았다.

책이라곤 거들떠보지 않았던 전교 꼴찌 초등학생 시절, 우연히 집어 들었다가

눈이 퉁퉁 붓도록 울며 몇 번이나 다시 읽게 된 《플랜더스의 개》를 ‘인생 책’으로 꼽는다.

그렇게 독서의 첫발을 뗀 뒤 교과서도 술술 잘 읽게 되고 우등생이 되는 경험을 하면서

“나도 해낼 수 있는 사람이구나”를 깨달았고, 결국 작가의 꿈도 이루었다.

대치동에서 논술 강사 생활을 시작해 12년째 독서 논술 교육에 몸담고 있으며

전국 도서관, 학교 등지를 돌며 학부모, 사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책 읽기랑 공부가 무슨 상관이냐고?

독서법’을 강연 중이다. 학부모를 위한 독서교육 인터넷카페 ‘공부머리 독서법CAFE.NAVER.COM/GONGDOCK’의 운영자이자

독서교육 팟캐스트 <노란책방>에 패널로 참여하고 있다. 쓴 책으로는 《에밀 졸라 씨, 진실이란 무엇인가요?》(책마루),

《세상이 깜짝 놀란 우리 역사 진기록》(뜨인돌어린이), 《굽이굽이 이어진 아름다운 우리 강산》(주니어RHK)외 여러 권이 있다.

교육 잡지 《우리 교육》에 독서 문화 칼럼을 연재 중이며 《어린이 동산》,

《어린이 좋은 생각 웃음꽃》 등 다양한 매체에 칼럼을 연재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공부를 별로 안 하는 것 같은데 성적이 좋은 아이들이 있습니다. 공부머리는

그 아이가 거쳐온 독서이력에 의해 결정됩니다. 두껍고 난해한 세계명작을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아이에게 교과서는 한 번 읽으면 간단하게 이해되는 쉬운 책에 불과하지요.

결국 공부를 잘하기 위해서는 지식을 머릿속에 욱여넣는 독서가 아니라, 지식을 습득하는 능력,

즉 글을 읽고 이해하는 ‘언어능력’을 키우는 독서를 해야 합니다. 표지

이야기책 독서는 다른 사람의 삶을 살아보는 것과 같습니다. 나와 전혀 다른 시공간,

전혀 다른 상황에 처한 사람에게 감정이입을 한 채 그 사람이 겪는 사건을 함께 겪어보는 것이니까요.

그 자체가 타인을 이해해보는 행위입니다. 공부의 문제를 넘어 사람을 이해하는 능력이 살아가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는 굳이 말씀드릴 필요가 없을 겁니다. 성공적인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의 기본은 인간관계니까요. 아 참, 가정생활마저도 그러네요. 93

헬스 트레이닝에도 바른 자세와 방법이 있듯 독서에도 바른 자세와 방법이 있습니다.

일단 대원칙은 ‘생각을 많이 할수록 좋은 독서’라는 것입니다. 속독이 나쁜 독서법인 이유는

생각할 틈이 없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속독 습관이 있는 아이들은 아무리 책을 많이 읽어도

언어능력 평가점수가 오르지 않습니다. 정말 놀라울 정도로 꿈쩍하지 않죠. 96

책을 읽을 때 발생하는 생각과 감정의 덩어리가 크고 두터울수록 독서의 효과도 커집니다.

그러려면 능동적인 독서를 해야 합니다. 재미없는 책을 읽으면서 능동적일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꾸역꾸역이라도 끝까지 읽는 게 용하죠. 재미있다는 것 자체가 능동적인 독서를 하고 있다는 신호입니다. 97

어떤 책을 좋아한다는 것은 이야기 자체가 재미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이가

그 작가의 이야기 진행 방식과 문장의 호흡을 편안해 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 작가의 다른 책도 좋아할 확률이 높습니다. 98

우리나라의 독서 지도 실패 사례는 대부분 유사한 경향성을 보입니다. 첫째,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량이 급감합니다.

미취학 때 독서를 시작해 초등 저학년 때 가장 많이 읽고 초등 고학년이 되면 바닥을 칩니다.

청소년이 되면 독서량이 없어지다시피 합니다. 둘째, 속독을 하는 아이가 많습니다.

책을 읽는다고 앉아있지만 실제로는 훑어봅니다. 초등 고학년이 이런 경향이 강합니다.

셋째, 아이가 읽을 책을 부모님께서 선택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넷째, 독서 지도의 종착역이 학습만화인 경우가 많습니다. 176

[출판사 제공]

[책] 공부머리 독서법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