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교통사고 처리 10계명

자동차 교통사고 처리 10계명

 


1 . 부상자 상태나 자동차 파손정도를 확인하라 .

먼저 다친 사람은 없는지 확인하고, 차체의 파손 정도도 꼼꼼히 살펴본다. 부상자를 살펴서 치료가 필요하다면 병원에 데려가고, 중상일 경우 119 구조대나 병원 구급차를 부른다. 차가 크게 부서졌다면 보험사 긴급출동서비스를 이용한다.



2 . 사고현장을 보존하라 .



현장보존을 하지 않은 채 떠날 경우 뺑소니로 몰릴 수 있으며 가해자가 될 수도 있다. 현장보존을 위해서는 사진을 찍거나 스프레이로 두 차량의 진행방향과 바퀴 위치를 정확하게 표시하고, 목격자를 찾아 확인서나 연락처를 받아두어야 한다. 사고처리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3 . 인적사항과 연락처를 교환하라.

상대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이나 자동차등록증을 요구하더라도 함부로 주지 말아야 한다. 자칫 사고의 원인이 전부 나에게 있는 것으로 처리될 수 있다. 잘잘못이 가려지기 전까지는 보여주고 확인정도 시키면서 서로의 인적사항과 연락처를 교환한다.





4 . 손해배상 약속은 신중하게 하라.





서로간의 잘못을 가리기도 전에 미리 손해배상을 약속하게 되면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꼴이 되어 모든 책임을 뒤집어 쓸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





5 . 보 험 사 에 연 락 하 라.





사고처리에 자신이 없다면 보험사에 연락하여 상담하거나 처리를 의뢰할 수도 있다. 보험사가 처리 했다고 하여 무조건 보험료가 올라가지도 않지만 사고 후 피해자가 병원에 입원하거나 치료를 요할 때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없도록 한다.





6 . 부상자가있거나 애매할땐 경찰에 신고하라.





신고하면 번거롭거나 불이익을 걱정하여 경찰 신고를 꺼려하는 사람이 있으나 그런 염려는 할 필요가 없다. 뭔가 당하는 것 같고 찜찜할 때는 현장을 보전하고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사고처리를 더 명확하고 깔끔하게 할 수 있다. 특히 부상자가 있을 경우 신고를 미뤘다가 뺑소니로 오인 받기도 하므로 필히 경찰에 신고한다.




7 . 옥신각신 하지말고 경찰에 도움을 청하라.



서로가 잘했다고 다툼이 벌어지면 참 난감하다. 아직도 사고현장에서 소리부터 크게 지르는 사람이 있다. 원래 목소리가 클수도 있으나 뭔가 구려서기선제압용일 소지가 많다. 이때는즉시 경찰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혼자서 처리하다가 상대방에 말려들어 말실수라도 하는 날이면 모든 잘못을 다 뒤집어 쓸 수있다.





8 . 자신의 주장을 당당히하라.





사고발생에 대하여 경찰서에서 진술할 때는 사고 전, 사고 당시. 사고 후로 상황을 나누어 진술하되 진술은 일관되고 자신 있게 당당히 한다. 혹시 진술내용과 조서내용이 다르면 꼭 수정하도록 해야 한다.







9 . 합의가 필요할 경우 서두르지마라.





당황하여 쫓기듯 합의를 서두르다 보면 자칫 잘잘못의 판단에 오류가 생긴다. 잘하고 잘못한 것이 어느 정도인지 주위나 전문가의 말을 참고하여 잘 판단해야 한다.







10 . 형사합의가 필요할 경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라.





형사합의는 사망사고, 뺑소니사고 등 처벌이 무거운 사고를 냈을 때 형사처벌을 가볍게 하기 위하여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지불하는 것이다.
이때는 손해사정인이나 변호사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

자동차 교통사고 처리 10계명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