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초기 입덧 예방하는 방법과 증상


임신을 했다는 증상들을 살펴보면 생리를 안 하거나 입덧을 하거나 등으로 알 수 있는데요.

특히 입덧의 경우 임신 중에 느끼는 메스꺼움을 동반한 구토 증상을 뜻하는데 심하게 하는 사람이 있고

그냥 넘어가는 사람 등 개인에 차이에 따라서 다르다고 해요.

그럼 입덧을 예방하는 방법과 증상, 더불어 어떤 음식이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임신 초기 입덧이 발생하는 시기는 주로 4주에서 6주경에 시작되어서 2-4개월쯤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고 하는데요.

빨리 끝나는 경우도 있고 혹은 길게는 4개월 정도 할 수 있다고 해요.

이는 임신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호르몬 중에서 프로게스테론으로 인해 소화기능이 저하되어서라고 합니다.

이렇게 임신 초기 입덧 증상이 심한 분들은 예방할 수 있는 몇 가지가 있는데요.

오랜 시간 공복 상태를 만들지 말고 물은 식사 전후에 섭취를 하며 식사 중에는 피해 주는 게 도움이 됩니다.

또 냄새가 별로 나지 않는 차가운 음식을 섭취해주고 지방이 많은 음식과 카페인 음료는 피해 주시는 게 좋습니다.

그렇다면 임신 초기 입덧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궁금하실 거 같은데요.

보통 현미, 감자, 옥수수, 고구마, 연어, 고등어, 바나나, 닭고기, 콩 등 주로 비타민B6가 풍부한 음식을 위주로 섭취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랄게요.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