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억 복권에 당첨된 16세소녀의 10년후 근황


10여년전 영국 역사상 가장 어린나이로 거액의 복권에 당첨이되어 화제가 된 일이 있었습니다.

칼리 로저스라는 16세의 어린소녀가 무려 190만 파운드 그러니까 우리나라돈으로 약 32억원의 복권에 당첨이되어 이슈가 되었습니다.

당시 당첨금액과 함께 그녀의 나이가 16세라는 점이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면서 각종 언론매체에 대대적으로 보도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미성년자에게 복권을 판매하는것은 법으로 금지되어있지만 당시 영국은 허용이 되었습니다.

아직 세상물정도 모르는 그 어린나이에 그녀는 그런 큰돈이 들어왔을때 얼마나 행복했을지 상상이 안됩니다.

복권이 당첨된 후 그녀는 어떠한 삶을 살았을것 같으신가요. 그 복권은 그녀의 인생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10년후 영국의 언론을 통해 칼리로저스 그녀의 근황이 공개되었습니다.

복권이 당첨된 후 그녀는 엄청 행복했습니다.

매일매일 화려한 파티를 열었고 아무걱정없이 마음껏 쇼핑을 즐겼으며 친구들과 여행을 다니면서 마냥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또한 좀더 예뻐지기위해 성형수술도 여러번받으면서 돈을 흥청망청 썻다고 합니다.

누구나 즐거움이 지루해지면 좀더 자극적인걸 찾게 되는게 사람의 마음인듯합니다.

그렇게 그녀는 마약에까지 손을 대면서 인생이 완전히 망가지게 됩니다.

돈때문에 남편과 이혼을 하면서 두아이의 양육권도 빼앗기고 이후 쌍둥이 자녀 중 한명을 유산하기까지 합니다.

그렇게 그녀는 성형중독과 마약으로 우울증에 걸리게 되고 세차례나 자살시도를 하였습니다.

돈이 많으면 행복할거라 생각했지만 그것도 잠시뿐이였고 그녀의 인생은 그렇게 망가졌습니다.

10년이 흘러 그녀의 통장에는 고작338만원이 남아있었다고합니다.

그녀는 16세나이에 거액의 돈을 소유하기에는 벅찼던걸까요.

그런 큰 액수의 돈을 감당할만한 나이가 아니였던것같습니다.

현재 그녀는 아들하나와 소방수로 일하는 남편과 평범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합니다.

그녀는 과거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 뼈저린 후회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어린 나에게 너무 큰돈이 쥐어졌고 잠시 행복했지만 삶은 더이상 변하지 않았습니다.

오랜시간동안 삶의 목표도 없었고 마치 꿈을 꾸고 잠에서 깬것 같습니다.

그녀는 지난 10년동안의 삶보다 지금의 평범한 삶이 더욱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이제 아이들이 비싼물건을 갖기 위해서는 생일이나 크리스마스를 기다려야 한다며 돈의 가치를 알게된게 너무 기쁘다고 합니다.

이제 직업도 있고 돌볼 가족도 있어 행복하다고 하며 그녀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인생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고 지내고 있습니다

돈이 사람을 행복하게도 만들어줄수있겠지만 때로는 사람을 망쳐놓기도하니 진짜 돈이 인생에 전부는 아닌것같습니다.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