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풍 증상 관절이 아프거나 몸에 찬 기운이 도는 증상


산후풍을 정의 내려보면 산후풍은 출산 후에 관절이 아프거나 몸에 찬 기운이 도는 증상을 말하는 것입니다.

흔히 출산 후 산후조리를 잘못하여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요.

산모들은 출산 후에는 출산의 고통이나 출혈·수술 등으로 몸이 매우 쇠약해집니다.

이 상태는 시간을 두고 서서히 회복됩니다. 이 기간을 보통 산욕이라 하며, 일반적으로 산후 6주 정도를 말하는데

이 시기에 건강관리를 소홀히 하면 산후풍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특히 제왕절개 수술을 하거나 분만할 때 출혈이 심하였을 경우, 평소에 산모의 몸이 허약한 경우, 임신 중 입덧이 심하여 영양장애가 있었거나

임신 중 문제가 많았던 경우 등에 산후풍이 더 잘 나타나게 되지요.

산후풍은 말 그대로 산후에 바람을 맞는다는 의미로 산후에 찬바람뿐 아니라 찬물에 손을 담그거나 찬물에 몸을 씻는 것이 산후풍의 중요한 원인이 됩니다.

분만 후에는 자궁이나 골반의 상태가 매우 허약하고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 상태에서 외부의 찬 기운이 들어오면 곧장 아랫배 쪽으로 냉기가 들어가게 되는데, 이것이 병적인 증상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특히 자궁의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어혈을 만들어 생식기능이나 비뇨기 계통의 기능을 떨어뜨리며

하체로 가는 혈액순환에 장애를 일으켜 무릎이 시리거나 관절염이 생기는 증상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증상은 허리나 무릎·발목·손목 등 관절에 통증이 나타나거나 동시에 여러 관절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몸의 일부가 특별히 시리거나 전체적으로 으슬으슬 춥기도 합니다.

또한 팔·다리가 저리거나 어깨나 뒷목이 아프기도 하고 별다른 이유 없이 땀이 흐르면서 온몸이 무기력해지며

심리적으로 불안하거나 가슴이 두근거리고, 식욕이 크게 저하되는 증상도 나타납니다.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