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통증 환자들 우울증 두 가지 종류


만성 통증 증후군 환자의 50%는 우울증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선 통증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급성통증이고 다른 하나는 만성통증이지요.

이 중에서. 급성 통증은 병이나 외상 등에 대한 유해 수용성 감각 신경계의 생물학적인 반응이라고 말을 합니다.

이것에 비해서는 만성 통증은 어떠한 병이 진행하는 과정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급성통증은 병이나 외상이 진행되는 3개월 이하의 짧은 기간 동안 지속되는 것을 말하는 것이고 만성통증은 이보다는 더 오랫동안 나타나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만성통증의 정의를 내리면 신체 기관이나 조직 손상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는데도 통증이나 통증에 따른 행동이 만성적으로 지속되어서

그 자체가 질환으로 발전하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만성통증 증후군 환자는 50~75%가 우울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죠.

만성통증으로 이러한 우울증이 나타나기도 하고 우울증으로 만성통증이 나타나기도 하지요.

만성 통증 환자들은 안정이 많이 필요하지요.

이는 적절한 운동 없이 장시간 안정할 경우에는 심혈관계의 이상, 근골격계의 유연성 상실, 관절 기능 이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인데요.

만성 통증 환자들은 대개 통증을 외부 자극으로부터 손상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움직임이나 활동을 줄여야 한다는 신호를 받고 그렇게 행도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활동량을 최소화하고 행동하게 되는 것입니다.

만성통증을 가지고 계신 분들은 대체적으로 삶에 열의를 많이 잃어버린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

만성 통증을 치료하면 제반적인 증상들은 다 없어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