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지내는 순서 따라하기


1.제수진설: 제사상을 차리고 신위를(지방 또는 사진)을 모신다.

(신위를 먼저 모시는 가문, 지방도 있다)

2. 강신: 모든 참석자(=참사자, =참제자)는 순서대로 차례상 앞에 선다.

제주가 차례상 앞(헌관 위치)에 꿇어 앉아 분향(3개)한 후 동집사가 비위 잔을 주고(별도의 잔을 쓰는 가문, 고위 비위 잔을 다 쓰는 가문도 있다)

술을 조금(3부 정도) 따라주면 퇴주그릇에 (근래에는 모사 그릇을 거의 쓰지 않으므로 그냥 퇴주그릇에 붓는다)

조금씩 세 번 기울여 다 붓는다(뇌주).(왼손으로 잔대를 잡고, 오른손으로 잔을 잡고)

그 빈 잔을 동집사를 통해 원 위치(비위 앞)로 돌려보내고 제주만 재배한다.

(강신: 신위께서 강림하시기를(오시기를) 청하는 절차로써 향을 피우는 것은 위(하늘)에 계시는 신위를 모시고자 함이고

모사에 술을 붓는 것은 아래(땅, 지하)에 계시는 신위를 모시고자 함이다.

분향하는것은 천신께, 뇌주하는 것은 지신께 고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서집사, 동집사: 친척 조카 자식 등이 하며 제사상의 양쪽에 서서 제사의 진행을 돕는 사람)

(고위는 남자 조상, 비위는 여자 조상을 말한다)

(제주는 제사의 주인, 제사 주제하는 사람(장자)을 말한다)

3. 참신: 제주 및 참사자 일동 재배한다. 여자는 4배한다.(근래에는 여자도 재배만 하기도 한다)

(참신: 참사자 일동 신위께 문안 인사하는 절차이다)

4. 헌작(술잔 올리기): 제주가 차례상 앞에 꿇어 앉으면 서(좌)집사가 고위 잔을 주고, 동(우)집사가 술을 가득 부어주면

양손으로 받들어 서집사에게 주면. 서집사는 그것을 받아서 고위 앞에 올린다.

같은 방법으로 비위 잔도 올린다.(동집사가 잔을 주고 술을 따르고 술잔을 올린다)

제주는 재배한다.(차례에는 무축단헌임을 감안하여 전원이 재배하기도한다)

5.삽시정저

삽시: 집사들이(혹은 제주나 주부가) 숟가락의 안쪽이 동쪽(사람이 봐서 오른쪽)을 향하게 하여 떡국(밥) 가운데에 꽂는다.

(숟가락 손잡이는 서쪽(왼쪽)으로 약간 기울게한다)

정저: 집사들이(혹은 제주나 주부가) 젓가락을 세워 상 바닥에 똑똑똑 세 번 가지런히 한 후

젓가락 끝(가는 쪽)이 동쪽(=오른쪽)을 향하도록 하여 음식 위에 가지런히 올려놓는다.

(시접에 가지런히 놓는 가문, 손잡이 쪽이 상 바닥에 닿게 시접에 걸쳐놓는 가문(지방)도 있다)

(삽시정저를 헌작때, 제주가 재배하기 전에 하는 가문,지방도 있다)

6.합문: 신위께서 음식을 드시도록 방문을 닫고 나오는 것을 말하며

차례에는 이 절차는 없으나 잠시 조용히 기다린다.

7.헌다: 갱(국)을 내리고 그 자리에 숭늉을 올린다.

떡국(밥)을 조금씩 세 번 떠서 숭늉에 말아 놓고 숟가락도 그대로 숭늉그릇에 담가 놓는다.

잠시 조용히 기다린다.(차례에는 헌다 절차가 없는 가문,지방도 많다)

(숟가락 손잡이는 서쪽(왼쪽)을 향하게 한다)

손잡이 끝이 메 그릇에 닿게 걸쳐 놓는 가문(지방)도 있다)

8.철시복(합)반: 수저 젓가락을 거두어 시저 접시에 놓는다.

떡국(밥) 그릇을 덮는다. (하시 합 반개(下匙 闔飯蓋)라고도 한다)

9.사신: 신위를 전송하는 의식으로, 참사자 일동 재배한다.

(여자는 4배이나 근래에는 재배하기도한다.)

(제사에서 일동재배는 대개 2회(참신, 사신) 뿐이나 가문 지방에 따라서는 제주, 헌관 등이 절(헌작)할 때마다 일동재배하기도 한다)

10.분축(신위봉환): 축문과 지방을 불사른다(신주를 사당으로 모신다).

11.음복: 음식 한 가지를 내려놓은 후.(제사상을 들어 약간 이동시키기도 한다)

제사를 지내고 난 뒤 제관들(제주)이 술 한 잔과 고기 한 점(안주 혹은 다른 음식)을 내려먹는 일.

12.철상: 제수를 물린다. (뒤에서부터)

13.음복,식사,준: 조상께서 주시는 복된 음식이란 뜻으로 온 가족이 모여 시식을 하며 친척 및 이웃 어른께 대접하기도 한다.

About the Author

1 thought on “차례지내는 순서 따라하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