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가 말하는 건강을 해치는 샤워 습관


목욕이나 샤워는 건강을 위해서나 위생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며 피로회복에도 매우 도움이 됩니다.

하루를 시작하면서 또는 잠 들기 전에 샤워처럼 피로회복에 탁월한 것은 많지 않습니다.

그런데 샤워하는 습관이 잘못된 경우가 참 많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피부가 건조해지는 이유는 지방 분비샘 활동이 저하되기 때문이지만 씻는 습관과 머리 감는 습관도 잘못되어도 피부에 좋지 못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최근 해외 사이트 리틀띵스에서 전문가들이 말하는 지금까지 잘못해온 건강을 해치는 샤워 습관 10가지 를 발표하였습니다.

자 그럼 나도 잘못된 샤워 습관이 있는지 같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발 닦는 것을 잊는다.

곰팡이나 균을 방지하려면 발바닥까지 닦는 것이 좋습니다.

발을 매일 씻고 완전히 말려야 하며 연한 비누로 발가락을 씻은 후에 사이사이를 말끔하게 말려야 합니다.

2. 매일 머리를 감는다.

자주 머리를 감는다면 해롭다는 사실은 많이 알고 계십니다.

길고 얇은 머리를 갖은 사람은 자주 머리를 감는 경우를 피해야 합니다.

일주일에 두 번 이하 정도면 자연류 유지가 도모되어서 수분이 적절해지며 머리숱이 많거나 곱슬머리인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이면 충분하다고 합니다.

3. 샤워를 너무 오래 한다.

긴 샤워는 사실 피부 수분을 훔치는 강도나 마찬가지입니다.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샤워는 10분 이내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머리 윗부분에도 컨디셔너를 바른다.

헤어 컨디셔너를 머리 전체에 바르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그런 사용법은 장점보다 단점이 더 많습니다.

가장 나쁜 습관은 컨디셔너를 머리카락이 아닌 머리 뿌리 즉 모근에 바르는 것입니다.

5. 찬물 끼얹는 것을 건너뛴다.

뜨거운 샤워를 마친 후에 곧바로 수건으로 말리시나요?

샤워를 마치기 직전에 찬물을 30초 정도 뿌리는 것이 좋습니다.

찬물 샤워는 스트레스 방지, 면역체계 유지, 지방 연소 활성화, 우울증 완화 효과까지 있습니다.

6. 수건으로 너무 세게 닦는다.

목욕 타월로 때를 미는 게 피부에 안 좋다는 사실은 아시죠?

같은 이치로 샤워를 마친 후 물기를 닦아낸다고 수건으로 몸을 세게 닦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수건으로 세게 닦는 것은 예민한 피부를 더 예민하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샤워를 마치고 나면 물기를 완전히 닦아내려고 애쓰지 말고 수건을 몸에 살짝 대면서 물기를 적당히 닦아내는 것이 좋습니다.

물기가 남아있으면서 자연히 마르는 것이 몸에 보습에도 좋습니다.

7. 보습 과정을 지연한다.

샤워를 마치고 나면 편하게 누워서 TV를 보면서 쉬고 싶어집니다.

그러나 보습을 곧장 안 하는 것은 피부의 웰빙을 외면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몸이 촉촉한 상태에서 피부를 보습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8. 운동 후 샤워를 안 한다.

운동 후에 샤워는 땀 냄새 제거가 주된 목적이라고 착각하기 쉽지만 그게 다가 아닙니다.

땀 냄새가 문제가 아니라 땀이 피부에 남으면서 균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땀이 몸에 남아있으면 두드러기나 발진이 생기기 쉽습니다.

9. 수건으로 긴 머리를 돌돌 만다.

머리를 돌돌 말아서 머리를 꽉 조이면 머리에 스트레스가 되면서 해가 됩니다.

10. 샤워 볼 스폰지를 샤워장에 둔다.

샤워 후 샤워볼이나 목욕 타월을 목욕탕에 걸어두는 일은 아주 흔한 일입니다. 하지만 그런 습관때문에 별의별 병균이 생길 수 있습니다.

샤워볼이나 목욕 타월을 사용하고 나면 나름 헹군다고 해도 몸에서 떨어져 나온 죽은 세포가 망에 남습니다.

균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따라서 샤워가 끝나면 샤워볼이나 목욕 타월을 깨끗이 씻어서 말려주어야 합니다.

샤워장 안은 축축하므로 건조한 곳에서 말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About the Author

9 thoughts on “전문가가 말하는 건강을 해치는 샤워 습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