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토하는 이유


요즘 너무 더워서 정말 힘들죠.

이때 술을 먹으면 더 올라오는 느낌인데요.

이럴 때 과음을 하게 된다면 토하는 사람도 정말 많죠.

이것은 습성이냐 아니면 체질이냐는 말들이 많은데요.

오늘은 술 먹고 토하는 이유에 대해서 한번 알아보려고 해요.

대학 다닐 때에는 정말 과에 몇 명씩은 꼭 토하면서 먹는 애들이 있었는데 어른이 돼서 그런지 주변에 토하는 사람은 보이지 않더라고요.

그럼 나이를 먹어서? 무엇일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술 먹고 토하는 이유는 술의 주 성분은 에탄올인데요.

에탄올이 사람에겐 독소로 작용을 하지만 간이 이러한 독을 해독장용을 하기 때문에 우리가 술을 먹어도 이상이 없죠.

그러나 간이 해독하지 못할 만큼의 에탄올 술을 많이 먹게 된다면 몸에 무리가 되어서 간이 무리가 가게 되고 뇌에서 이상 신호를 발생하게 됩니다.

이렇게 신호를 받아들이고 속이 울렁거리게 만드는 것이죠.

과유불급 정말 뭐든 과한 것은 안 좋은 것 같습니다.

이런 이유로 오바이트 토를 하는 것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오바이트를 한 후에 속이 시원한 느낌이고 편해지는 느낌을 같게 되는 것입니다.

술 즉 에탄올이 분해가 되는 과정에 생기는 아세트 알데히드라는 물질이 있는데요.

이것은 혈액 중에 떠 다니면서 몸의 신경계를 자극하게 되는데요.

신경계를 건들게 되면서 구토, 두통,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숙취현상이라고 하는데요.

술을 먹고 나서 이러한 현상이 있게 되면 술이 안 깼다고도 하는데요.

아직 몸속에 아세트 알데히드라는 물질이 있어서 생기는 증상입니다.

술 먹고 토하는 이유는 바로 과음입니다.

과음으로 인해서 간이 무리를 하게 되고 몸이 힘들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니 술을 드실 때는 항상 적당히 드시면 될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간의 능력이 다르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사람마다 다르긴 하지만 해독능력이 달라 보통 사람들은 많은 양의 술을 수용하기는 어렵다고 합니다.

그래서 술은 천천히 자신의 컨디션을 보면서 천천히 드셔야 하며 안주를 든든히 먹으면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적당한 물을 같이 섭취하여서 술의 농도를 낮춰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죠.

오바이트를 한다는 것은 몸의 신호인데요. 인체가 몸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 억지로 참는 것도 안 좋다고 해요.

독소를 빼내고 몸이 원하는 몸으로 돌아가는 것이 최선이라고 하네요.

그렇다고 먹을 때마다 계속 오버이트를 반복하게 되는 것도 문제가 되는데요.

위산이 섞인 구토가 식도 점막을 자극하여서 식도 출혈이나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위궤양, 역류성 식도염, 위염 등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오버이트를 자주 하시는 분들은 술을 자신의 몸에 맞게 적당히 드셔야 할 것 같습니다.

술을 먹은 후에 해장에 좋은 음식으로는 콩나물 해장국, 피자, 초콜릿 우유, 감이 있다고 하는데요.

콩나물에는 알코올을 분해하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스파라긴산이 많이 포함되어서 숙취에 좋다고 하고요.

피자의 경우에는 주 재료인 치즈의 메티오닌 성분이 숙취를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또 초콜릿 우유에는 흑당과 카데킨, 타우린과 같은 성분들이 알코올을 빠르게 분해한다고 하니 참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술은 적당히 먹자고요.

About the Author

3 thoughts on “술 먹고 토하는 이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