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원칙적으로 뱃속 내장에 낀 기름


뱃살은 원칙적으로 뱃속 내장에 낀 기름을 말한다. 마치 풍선을 부는 것처럼 내장 속에 기름이 차곡차곡 쌓여

뱃가죽을 바깥으로 불룩하게 밀어내면서 튀오나오는 것이 뱃살이다.

비만의 의학적인기준은 복부둘레가 남성 90cm 이상, 여성 80cm 이상일 경우이다.

옷의 허리 치수로는 남성 35.4, 여성 31.5인치 이상이면 비만으로 친다.

이 기준은 키나 몸무게 등 체격과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적용된다. 여기서 뱃가죽의 두께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똑같은 90cm라도 손가락으로 집어본 뱃가죽의 두께가 두꺼울수록 얇은 경우보다 좋다는 뜻이다.

실질적으로 문제가 되는 뱃살은 뱃가죽이 아니라 뱃가죽 깊숙이 위치한 내장의 기름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하자.

비만 가운데서 뱃살이 유독 중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비만 가운데서 뱃살이 유독 중요한 이유는, 어떤 부위의 살보다 뱃살이 가장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이다.

목이나 얼굴, 팔과 다리에 찌는 살은 말 그대로 피하지방일 뿐이다. 의학적으로는 백색지팡(white-fat)이라고 부른다.

외모상 보기 좋지 않지만 건강에 크게 해로운 것은 아니다.

그러나 뱃살로 내장에 끼는 황색지방(yellow fat)은 혈관의 동백경화를 초래하며 체내 호르모 균형을 깨뜨리고 염증을 유발하는 등 각종 성인병의 뿌리가 된다.

백살의 거미형 체형, 즉 팔과 다리는 가는데 몸통은 뚱뚱한 체형을 만든다.

이들의 특징은 체중계의 눈금이 정상인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배는 불룩 튀어나와 있다. 마른 비만 인 셈이다.

마른 비만이 중요한 이유는 한국인 비만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거미형 체형이 일반 비만보다 건강에 해롭기 때문이다.

내장 지방이야말로 고혈압, 동맥경화, 당뇨, 심장병, 뇌졸중 등 각종 성인병의 주범이다.

내장 지방은 인슐린 호르몬의 기능을 떠러뜨려 성인병의 도화선 역할을 한다.

연세대의대 내과 허갑범 교수팀이 최근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1,1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자.

마른 비만으로 이슐린 호르몬의 기능이 떨어진 경우 일반인 대비 발병 가능성이 당뇨는 10배, 고혈압은 1.8배, 지방강은 9배나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콜레스테롤 수치도 2.5배 증가한다.

가장 주목할 만한 결과는 대사증후군의 증가이다.

대사증후군이란 고혈압, 당뇨,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 등 각종 성인병이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허 교수의 연구 결과, 마른 비만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 발명률이 무려 84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뱃살을 어떻게 뺄 것인가?

제작진은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뱃살을 효과적으로 뺄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선정했다. 이른바 뱃살빼기 5계명이다.

첫째, 운동을 쪼개서 하라

매주 일요일3시간씩 운동을 지치도록 해도 뱃살이 빠지지 않는다고 푸념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격렬한 운동을 했다고 뱃살이 바로 빠지는 것은 아니다.

이처럼 몰아서 띄엄띄엄 운동하면 폭식의 위험성이 있으며 오히려 근육과 관절의 손상으로 장기적인 운동을 방해할 수도 있다.

운동효과는 길어야 이틀 정도밖에 유지되지 않는다. 따라서 운동은 강도가 높으 것보다 꾸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뱃살에는 오히려 하루 1시간 정도 낮은 강도로 매일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좋다.

물론 산소를 이용해숨을 헐떡거리는 유산소운동이라야 한다.

특히 몸 속 지방은 운동을 시작하고 30분은 지나야 비로소 대사를 통해 제거된다.

운동을 하면 먼저 탄수화물이, 그 다음은 단백질이 연료로 이용된다. 뱃살의 원흉인 지방은 가장 나중에 연소된다.

따라서 단시간 고강도보다 느긋하게 지방까지 태울 수 있는 장시간 저강도의 운동이 뱃살빼기에 효과적이다.

둘째, 근육량을 늘려라

근육은 인체의 거대한 난로 역할을 한다. 음식물을 통해 쌓인 잉여열량을 근육에서 태워 없애는 것이다.

운동선수들이 많은 양을 먹는 데에도 불구하고 뱃살이 나오지 않는 중요한 이유는 근육에서 잉여열량을 바로 제거해 버리기 때문이다.

하루 중 에너지 소비는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총 열량의 30%는 활동 대사량으로 일상적인 활동과 운동으로 소모한다.

10%는 식사성 열발생으로 음식물의 흡수 및 소화에 열량을 소모한다.

남은 60%의 열량은 기초대사량으로 체온유지와 맥박과 호흡, 두뇌활동 등 기본적인 생명 유지에 사용된다.

문제는 열량소모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초대사량이 나이가 들면서 살이 더 잘 찌는 이유는 근육량이 줄어 기초대사량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방은 근육에서 주로 연소된다. 그러나 운동으로 특정 부위의 지방만 빼는 것은 불가능하다.

뱃살빼기에 좋다는 복근운동도 전체적으로 살이 빠지면서 뱃살도 함께 빠지는 것이지 뱃살만 빠지는 것은 아니다.

다만 복근운동은 근육이 강화되어 배가 안으로 들어가게 하므로 여성이 거들을 입은 것과 같은 효과를 발휘하여

겉으로 보기에 뱃살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은 덤으로 얻을 수 있다.

근육을 효율적으로 늘리기 위해서는 바벨과 덤벨 운동 등 근육에 일정부분 과부하가 걸리는 운동이 따로 필요하다.

이른바 헬스 운동이 요긴하다는 뜻이다. 전문 트레이너나 책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부위별로 간신히 10회 정도 반보할 수있을 만큼의 무게로 시작해야 한다.

이틀에 한번씩 10회 반복 3세트 정도로 실시해 주면 충분하다.

셋째, 아침식사를 거르지 마라

아침을 거르면 당연히 점심이나 저녁 식사량이 많아진다. 폭식을 하게 된다는 뜻이다.

먹은 것은 무엇이든 지방의 형태로 몸 안에 저장하려고 한다.

그 때문에 조금만 먹어도 살이 잘 찌는 것이다.

넷째, 흰 음식을 멀리하라

똑같은 열량이라도 흰 음식이 몸에, 특히 뱃살에 훌씬 해롭다. 이유는 흰 음식의 혈당지수가 높기 때문이다.

설탕이라 쌀밥 등 흰 음식일수록 위장에서 금세 분해되면서 혈액으로 녹아들어가 혈당을 신속하게 올린다.

이것이 췌장에 큰 부담을 준다.

혈당을 낮추느라 췌장이 인슐린 호르몬을 과잉 분비해야 하며 이러한 상태가 반복되면 췌장이 탈진에 빠지고 당뇨가 생기게 된다.

또 혈당을 떨어뜨리는 인슐린의 질이 떨어지고 이렇게 되면 우리 몸의 잉여열량이 뱃살로 훨씬 더 많이 축적된다.

그러나 같은 탄수화물이라도 잡곡밥은 도정되지 않은 껍질에 둘러싸여 있는 녹말이므로 단맛이 천천히 느껴지며 위장 안에서도 흡수된다.

따라서 혈당지수가 낮고 췌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아울러 뱃살을 빼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다섯째, 술안주를 멀리하라

같은 음식이라도 안주로 먹으면 지방으로 더 많이 축적된다.

알코올이 먼저 대사되면서 음식물의 대사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술 자체도 고열량 식품이다. 따라서 무심코 먹는 술 안주에 손이 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술과 함께 먹는 음식은 먹는 족족 뱃살로 간다. 앞서도 언급했지만 치킨 샐러드 1인분만 해도 1,600kcal나 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가장 좋지 않은 것은 소주와 함께 곁들이는 삼겹살이다.

삼겹살은 지방이 많아 열량이 매우 높은 것은 물론, 위장 속에서 알코올 흡수를 방해해 덜 취하게 하므로 자신의 주량보다 많이 마시게 하는 부작용을 낳는다.

2주 동안만 이 5가지 계명에 충실한 생활을 해도 내장지방이 평균 30%나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뱃살은 다른 부위의 살과 달리 노력하면 금세 빠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About the Author

10 thoughts on “뱃살 원칙적으로 뱃속 내장에 낀 기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