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가 건강에 좋은 이유 BEST15


많은 사람들이 시원하게 즐겨 마시는 맥주를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좋을 수 있다는 사실까지 아는 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건강 관련 전문가들은 보통은 맥주를 마시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사람들이 건강하다고 생각하고

원하는 만큼 실컷 마실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한 두잔정도의 맥주는 책임감 있게 마신다면 건강에 좋다는 사실은 밝혀졌습니다.

많이 마실까봐 알려지지 않은 맥주가 건강에 좋은 이유 15가지를 소개합니다.

1. 불면증 저하

맥주는 두가지 합성물을 함유하고 있다. 니코틴 산과 락토 플라빈.

이 물질들은 좋은 수면을 유도한다. 맥주를 마신 후에 갑자기 졸려진 것을 느꼈다면, 이 물질들이 거의 확실히 그 이유일 것이다.

2. 스트레스 감소

마요 클리닉의 보고서에 따르면, 적절한 맥주의 섭취는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낮춰줄 수 있다고 합니다.

여성에게 권장하는 최대 일일 섭취량은 8온스 (236 ml)이며 남자는 16 온스(473 ml) 입니다.

3. 건강한 피부

맥주에는 비타민과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어 피부 건강을 개선시키고, 불순물을 제거하며 새로운 세포의 성장을 자극합니다.

사실 맥주는 유럽식 스파에 있는 많은 치료법의 재료인데, 그들은 이미 맥주가 가지는 피부에 대한 효능을 알고 있었습니다.

4. 갱년기

플라보노이드의 높은 함유량은 칼시토닌의 증가와 연관이 있으며 이는 갱년기에 동반되는 뼈 손상을 예방하는데 필수적인 물질입니다.

맥주는 또한 강력한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조기 노화를 예방합니다.

특히, 홉 함유량이 높은 흑맥주에 규소가 풍부하므로 흑맥주를 적당량 마시면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5. 심장보호

맥주의 적절한 섭취는 심장 마비의 위험을 40에서 60% 가량 낮춰줄 수 있습니다.

맥주 효모가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심근 경색, 혈전의 형성을 예방하고, 전체적인 심혈관 건강을 개선시킵니다.

6. 치매 예방

몇개의 연구가 맥주에 있는 실리콘 함유물이 인지 문제와 기억력 손실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이 연구는 정기적으로 적당히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이 알츠하이머 병을 일으킬 확률이 더 적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7. 신장 보호

하루에 맥주 한 개나 두 개 정도 마시는 것은 신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핀란드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맥주 하나를 마시는 사람들이 신장 결석이 발병할 확률이 40%나 낮은 것을 발견했습니다.

홉과 연관된 효능으로, 뼈를 강화시키기도 합니다.

8. 소화 기능 개선

맥주에는 자연적인 완하제로 작용하는 섬유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섬유질을 함유한 다른 음료들과는 다르게, 맥주는 건강한 장 움직임을 촉진하고, 변비나 설사 같은 위장과 소장 문제들을 예방해줍니다.

9. 높은 비타민B 함유량

맥주는 비타민 B의 훌륭한 공급원입니다. 특히 흑맥주들이 비타민 B3, B6, B9 (엽산)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비타민 B3은 세포의 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반면, 비타민 B6는 PMS의 증상을 완화해줍니다.

엽산은 대장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0. 안구 건강

미국과 캐나다에서 실시된 여러가지 연구가 매일 맥주를 마시는 것이 백내장의 발병 확률이 낮출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이 효능은 특히 당뇨병 환자들에게 연관이 있는데, 당뇨 환자들에게 이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가장 높기 때문입니다.

11. 감기약

감기에 걸렸을때 따뜻한 맥주를 마시면 감기 증상을 억제하고 화복시간을 빠르게 할 수 있습니다.

뜨거운 보리는 혈액 순환과 호흡을 자극하고 근육통을 줄여주며 면역 시스템을 강화해줍니다.

따뜻한 물통에 맥주 한병을 넣고 데운 후, 따뜻하게 마시기 전에 꿀을 4큰술 넣어서 먹으면 됩니다.

12. 주름살

크로네(Krone)는 독일어로 왕관이란 뜻입니다.

절대 왕권을 상징하는 크로네가 맥주 천국인 독일에게는 맥주잔 위로 수북하게 올라온 탐스런 거품으로 불립니다.

이처럼 거품은 맥주에 있어 빠져서는 안될 요소입니다.

이런 맥주의 거품은 고대부터 여인들에게 피부를 곱고 부드럽게 만드는데 특효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서양 미인의 전형인 클레오파트라는 매일 맥주 거품으로 목욕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13. 당뇨병 예방

맥아를 발효하는데 사용되는 효모가 당뇨병의 원인이 되는 클레스테롤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아사히 맥주는 24~69세 남성 37명을 2개 팀으로 나눠 건조시킨 효모가 들어있는 알약과 효모가 없는 알약을 두 달간 복용한 결과를 관찰했습니다.

혈중 지방질을 조사한 결과 맥주 효모가 있는 알약을 복용한 사람들은 콜레스테롤을 운반하는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효모를 섭취한 쪽은 세균 등 이물질의 침투를 백혈구가 차단하는 능력이 평균 69~73% 정도 향상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반면 효모가 들어있지 않은 알약을 섭취한 사람들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내려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아사히 맥주 측은 효모가 식품이나 의약품의 유용한 재료임이 확인됐다 고 말했습니다.

14. 항암 효과

독일 연구진은 홉에 함유된 잔토휴몰 성분이 과도하게 분비된 테스토스테론 호르몬의 흡수를 예방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체내에서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너무 높을 경우, 전립선암의 원인이 됩니다.

나아가, 잔토휴몰에 대해 별개의 연구가 진행 중이며, 항암 연구 분야에 이 성분을 소개했습니다.

15. 수명

버지니아 기술 대학교 연구팀이 50만 명의 미국 인구를 조사한 결과,

전혀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은 정기적으로 술을 마시는 사람보다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56% 높았습니다.

정기적의 기준은 일주일에 3일 정도 1~2잔의 술을 마시는 것입니다.

이보다 많이 마시는 사람은 사망 확률이 오히려 19% 늘어났습니다.

맥주와 술배?

불룩 나온 배가 맥주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는 미신입니다.

캘리포니아 대학 Chrles Bamforth 교수는 맥주 칼로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다른 술과 마찬가지로 알코올이다.

맥주로 인한 칼로리가 다른 술보다 뱃살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럼 왜 사람들이 맥주 때문에 배가 나온다고 생각할까요? 와인, 위스키 등보다 맥주는 기본적으로 한 번에 많은 양을 마시게 됩니다.

그렇기에 섭취하는 칼로리도 상대적으로 많습니다.

결국 배가 나온 원인은 맥주가 아니라 과도하게 섭취한 칼로리에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