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가 문제가 되는 이유 주식시장의 악

공매도는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에서 가장 많이 문제로 삼는 것들 중 하나입니다.

실제로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를 주식시장의 악으로 손꼽고 있는데요.

왜 많은 사람들이 공매도에 대해서 이러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공매도란?

공매도의 공은 빌 공(空)을 뜻하는데요.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공매도는 가지고 있지 않은 것들 판다는 것을 뜻합니다.

공매도를 하는 이유는 시세차익을 남기기 위해서인데요. 싸게 사서 비싸게 팔면 이득이 되는 것처럼 비싸게 팔아서 싸게 사도 이득이 되는 것입니다.

공매도는 주식이 없는 사람도 지금 시점에서 해당 주식이 비싸다고 느껴지면 공매도를 통해 주식을 팔고 나중에 해당 주식을 구매하여 공매도를 통해 판 양만큼 채워넣는 것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서 공매도를 한 이후에 주가가 떨어진 경우 시세차익만큼 이득을 보고 반대로 공매도를 하고 주가가 오른 경우 시세차익만큼 손해를 보는 것입니다.

많은 투자자들이 단순히 주식이 오르면 돈을 벌고 내리면 돈을 잃게 된다라고 생각하시는데 한국 시장에서도 주가의 하방에 배팅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공매도도 이러한 상품에 속하는 것입니다. 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되면 공매도를 통해 시세차익을 얻게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1주당 10만원인 주식이 있는데 이 주식이 내려갈 것 같다면 공매도를 통해 10만원에 팔고 나중에 실제로 주가가 떨어져 7만원이 되면 이때 판 개수만큼 구매를 하여 갚는 것입니다.

이 예제를 잘 보시면 한 주당 3만원이라는 이득을 볼 수 있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공매도가 문제가 되는 이유

위의 설명만 보면 단순히 주가가 내려가는것을 예측하면 시세차익으로 돈을 벌고 틀리면 손해를 보기에 일반적인 주식과 별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데요.

왜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를 주식시장에서의 악의 축으로 볼까요?

이는 바로 공매도가 개인투자자들은 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개인투자자의 경우 공매도는 불가능하며 공매도와 비슷한 형식의 상품들은 이용할 수는 있습니다.

증권사에서 주식을 빌리는 대주서비스가 대표적입니다만

실제로는 개인투자자는 신용도가 낮으며 자본금도 매우 적기 때문에 증권사에서 대주서비스를 이용하더라도 수량, 기간, 이자 등 다양한 조건들을 고려했을 때 실질적으로는 매우 어렵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2016년 7월 8일, 공매도 공시제도가 한국에 도입된 이후로 개인투자자의 공매도는 420건 중에서 단 2건이라고 합니다.

이 2건 역시 매우 자본금이 큰 거대개인투자자의 공매도였습니다. 그렇다면 공매도를 실행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공매도의 자정작용

공매도는 소액의 개인투자자들을 힘들게 하는 악처럼 느껴집니다만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주식 시장이 있는 거의 모든 국가에는 공매도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는 바로 공매도의 자정작용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주식은 각 회사별로 개수가 정해져 있습니다. 또한 주식은 사고 파는 행위를 통해서 자연스럽게 가격이 정해지는데요.

수요와 공급을 통해 가격이 책정되는 대표적인 상품이 바로 주식입니다. 그런데 만약 공매도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주식을 팔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주식을 가진 사람들 뿐입니다.

공매도가 없다면 주식을 가진 사람들은 주가가 고평가되어 거품이 생길 때까지 기다리다가 한꺼번에 터뜨려 힘없는 개미들에게 폭탄을 넘기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주가가 고평가되고 거품이 생기고 투기성 종목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주식을 팔 수 있는 사람이 정해져 있으니 주가는 오를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공매도는 주가가 고평가되어 거품이 생겼을 때 이를 인식한 투자자들이 공매도를 통하여 주가의 거품을 막고 시장을 효율적이고 자율적이게 돌아가게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공매도는 주식의 유통량을 늘려 주식시장을 활성화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어 헤지의 역할도 가능합니다.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란?

그러나 공매도는 개인투자자들은 하기 힘들게 되어있는 구조 때문에 이러나 저라나 개인투자자들은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2017년 3월부터 금융당국은 고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를 도입했습니다.

이는 특정 주식이 당일 거래된 공매도 비중에서 20%이상 등 여러 가지 요건들을 충족했을 경우 해당 주식을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하고 다음 날 하루 해당 주식 종목의 공매도 거래를 금지하는 제도입니다.

이는 해당 주식의 큰 악재나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주가 하락이 크게 예상이 될 때 무분별한 공매도가 발생하여 개인투자자들이 탈출하지 못하는 경우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생긴 제도입니다.

물론 이러한 제도가 하락을 잠깐 늦춰줄 수는 있어도 큰 흐름을 막지는 못하기 때문에 주가의 흐름을 잘 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공매도는 주식 시장을 효율적이게 만들어 자정작용을 해주기에 주식 시장에서는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 요소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를 하는 것을 매우 힘들게 만들어 놓았는데 이는 명백한 차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공매도를 허용하는 거의 모든 국가들은 개인투자자 역시 소액으로도 공매도를 할 수 있게 제도를 마련해 놓았는데

유독 한국만 특정 종목에 대형 공매도가 나타나게 되면 개인투자자들이 손해를 보는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입니다.

이는 공매도를 없애는 것보다는 개인투자자들 역시 공매도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는 것이 올바른 것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공매도가 문제가 되는 이유! 공매도 알아보기 였습니다.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